· Japanese · English · Chinese · Korean

쿠로 시마 대해

img61782984

쿠로 시마 나가사키 현 사세보시의 北松浦半島의 남서 해안에 있으며, 사세보시 본토에서 서쪽으로 약 12km 떨어진 섬입니다. 쿠시마 부근에서는 가장 큰 섬입니다.

  • 주위 -12.5㎞
  • 면적 -5.37㎞
  • 인구 -538 인 (2010 년 인구 조사 확정치)
  • 1954 년 사세보시에 편입

     

    페리로 바로 갈 수있는 교회가있는 섬.


    이름의 유래

    003

    쿠로 시마 섬 이름에는 두 가지 설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나는 쿠로 시마을 해상에서 볼 때 나무가 밀생하고 검게 보이기 위해 "쿠로 시마"는 것이다라는 설.

    다른 하나는 천주교가 많이 살고 있었기 때문에, "크루즈 섬"(cruz = 포르투갈어로 십자가의 의미)이라고하며, 이것이와는 「크로 섬 '이되었다는 설입니다.
    또한 검은들로 한 바위의 색감, 즉 화강암 색상에서 아니냐는 설도 있습니다.

    역사에서 가마쿠라 시대에 히라 마쓰 씨의 시조 인 峯五郎 피 영지 중에 쿠로 시마의 지명이 나오고 있지만 그것은 일본의 기독교 전래보다 훨씬 전의 일이므로, 쿠로 시마의 지명은 해상 에서 보면 나무가 흑들하고 있기 때문에 이렇게 불리게 됐다는 설이 유력하다고 생각합니다.

    용수의 섬

    kuroshima032

    고도에도 불구하고 섬 곳곳에 약수터가 있고, 그 때문에 옛날에는 「미즈시마 "라고도했습니다.

    현재 우물도 수백 개 이상이며 갈수도없고 용수하고있을 정도로 물이 풍부합니다.
    각 우물은 우물의 이용자 수 세대로 관리되고 있으며, 깨끗한 물을 지키기 위해 생활 하수와 섞이지 않도록 산속 등 주택에서 떨어진 곳에 우물을 만들었습니다.

    풍부한 물과 믿음이 낳은 '루르드 샘물'도 섬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8 지역으로 이루어진 섬

이민 개척의 역사가 보이는 섬.


map2
쿠로 시마 항에서 시계 방향으로 모토 무라 (홍무라) 東堂 평 (도도 문짝), 고향 (고향) 일수 (일) 네야 (ね や) 名切 (名切) 타시 (타시 ), 고사리 (전래)의 8 지역이 있습니다.


모토 무라 (홍무라)
섬의 북쪽 중앙부에있는 마을에서 주로 불교가 사는 지구.
예로부터 불교가 모여 살고있는 마을을 "모토 무라"라고하는 것은 다른 지역에도 자주 예에서 사가현의 Mautari의 마을에도 동명 지역이 있습니다.
東堂 평 (도도 문짝)
섬의 북쪽 해안에 접해 평탄지.
그 옛날, 당이 있었다는 점에서이 지명이 붙었습니다. 모토 무라가 섬의 중심으로 생각했던대로 동쪽의 당이 서 있었다 곳이라는 의미입니다.
고향 (고향)
섬의 동쪽 부 마을에서 불교가 많이 살고 있습니다.
한때 천주교도들이 박해를 피해 낙도하고 일시적으로 무인도가 된 뒤 히라보다 이주한 불교 모토 무라와 고향에 살던 때문에 8 지역에서 오래된 마을이라는 의미에서 「고향」 라고 붙여졌습니다.
일수 (일)
섬의 동쪽 해안에 접한 지명.
아침 해가 비치는 날을 달력 대신하여 일수를 계산 있었다고합니다. 이 점에서 태어난 지명.
"日数谷"라는 성도 하등 상관도있을 것입니다.
네야 (ね や)
섬의 동남부에 위치하는 지명.
쿠로 시마가 히라도 번 소속 접어 번 령 목장 였을 때 비난이 적고 햇볕도 좋은 곳에서 방목중인 말들이 모여 쉬고 있었기 때문에 "寝屋"라고 그것이 돌아 섰다 "네야 '가되었습니다 .
名切 (名切)
모토 무라에서 언덕길을 오른 느슨한 경사 지역에서 섬의​​ 중앙부에있는 마을.
"名切"는 산과 절벽으로 둘러싸인 지형을 가리키는 명칭입니다.
남쪽으로 가면 남쪽 절벽 길은 좁고 七曲り의 급한 비탈이 해안에 도달 교착 상태의 모양에서 유래되었습니다.
타시로 (타시)
섬의 중앙 남쪽 부분보다 마을에서 8 지역 중 한때 논 소유 양이 많았다 고 알려져 있습니다.
논을 의미하는 지역 이름입니다.
고사리 (전래)
섬의 중앙보다 약간 서쪽에 있으며, 용수가 많은 나무도 많은 곳입니다.
옛날에는 습기가 많은 땅에서 고사리가 많은 채취 한 생각됩니다. 고사리의 명칭이 사투리 '홍길동'이되고 있습니다.